보도자료Home  >  언론속으로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정의화 국회의장,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공동개최 및 조지아· 2016.04.27 16:04 | 1503
작성자 대변인실 (ceh312)
정의화 국회의장,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공동개최 및 조지아·네팔 공식순방 마친 후 귀국

정의화 국회의장은 러시아에서 한·러 공동개최된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조지아와 네팔을 공식 방문한 후 4월 27일(수) 새벽 귀국한다.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는 지난 해 9월 러시아를 공식방문한 정 의장이‘유라시아회의체’필요성을 제안하고 나리쉬킨 의장이 제1차 회의를 모스크바에서 개최하자고 화답해 성사된 회의로써, 4강과의 적극적 정상외교, 믹타(MIKTA) 국회의장회의 창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외교 및 다음 달 17일 일본에서 열릴 「한일의회 미래대화」등 다자간 외교활동을 통해 역내국가간 의회교류협력을 강조해온 정 의장의 외교적 성과로 볼 수 있다.

또한 유라시아에서의 한국의 위상을 제고하고,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등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유라시아 정책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확산시켰으며, 한·러 의회간 교류증대를 통한 러시아와의 관계 공고화 등의 결실을 거두었다.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에는 아시아·유럽에 걸친 19개국 국회의장 및 각국 대표가 참석했으며, ‘21세기 유라시아 국가의 공동 번영을 위한 의회간 협력’을 주제로 전 세계가 직면한 환경·어네지·인권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한 해결방안을 논의한 뒤 ‘제1차 유라시아 의장회의 최종선언문’을채택했다.

- 정 의장,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각 국 정책·노력 모으고 유라시아 대륙의 협력과 번영의 제도화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

- 정 의장,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개회 연설 -

정 의장은 4월 19일(화) 오전 9시 30분(한국시간 오후 3시 30분)에 열린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개회사를 통해 “유라시아 각국은 한국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러시아의 ‘신동방정책’, 중국의 ‘일대일로’, 유럽의 ‘신유럽투자계획’, 그리고 카자흐스탄의 ‘누를리 졸(광명대도)’ 정책 등 이미 유라시아의 협력과 평화 및 번영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한 뒤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는 이 같은 노력을 커다란 하나의 물줄기로 모으고, 유라시아 대륙의 협력과 평화, 번영의 제도화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또한 "핵을 개발하는 적대적인 북한이 유라시아가 하나로 뭉치는 것을 가로막는 거대한 장벽이 되고 있다”면서 "회의 참가국들이 한반도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유라시아 미래에 대한 공동비전 공유, 최종선언문 채택 -

- ‘제2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

또한 동 회의에서는 인권과 자유증진, 테러리즘 규탄, 다자무역체제를 위한 의회의 역할을 담은최종선언문을 채택했다.

최종선언문에서 각 국은 세계를 구축하는 한 축으로서 유라시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경제·사회·인권·문화·환경 등 여러 분야에서의 포괄적인 파트너쉽 구축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한편,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에 주목했음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또한 국회의장회의를 연례화하고 2017년‘제2차 국회의장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는 대한민국 국회의 수장이 처음으로 개최한 대규모 다자협의체로서, 유라시아 의회간 교류 및 협력 활성화를 통한 유라시아 지역의 공동번영을 도모하고 각 국 의회간 대화를 통해 역내 신성장동력의 창출을 위한 법과 제도를 정비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에 대한 지지확보를 확보하고 역내국가의 유라시아 관련 정책과의 조화를 꾀할 수 있게 됐다.

- 정 의장, 한·조지아 의회 간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

- 정 의장, “한·조지아 교류확대, 양국의 공동번영과 인류평화에 기여할 것”-

정 의장은 이후 우스파쉬빌리(David Usupashvili) 조지아 국회의장을 만나 양국 의회간 지속적 교류 협력을 강화하고, 특히 조지아 의회가 ICT(In
form
ation Communication & Technology)를 활용하여 ‘스마트 의회’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한·조지아 의회간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정 의장은 양해각서 체결 후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조지아간의 교류확대는 양국의 공동번영과 인류평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한 뒤, “양국 의회간의 MOU체결을 통해 조지아 국회가 전자의회로 발전해 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정 의장, “조지아의회, 우리 기업의 투자확대를 위한 여건조성에 관심 기울여주길”-

- 우수파쉬빌리(David Usupashvili) 조지아 국회의장과 회담-

정 의장은 이에 앞서 같은 날 오전 10시(한국시간 오후 3시) 우수파쉬빌리(David Usupashvili) 조지아 국회의장과 면담을 통해 “대한민국의 SOC분야에서의 많은 경험과 노하우는 조지아의 물류산업 발전과 인프라 확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 뒤“조지아 의회에서 우리기업의 투자 확대를 위한 여건조성에 관심을 기울여 주길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우수파쉬빌리 의장은 “정 의장의 방문은 한국과 조지아 의회의 교류 및 협력증진 뿐만 아니라 양국 정부와 국민 간 우호증진에도 큰 역할 할 것”이라면서 “한국 기업의 투자확대를 위한 대한민국 의회의 노력에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정 의장, “산업 및 정책전문가의 인적교류는 양국관계를 한 단계 격상시킬 것”-

- 크비리카쉬빌리(Giorgi Kvirikashvili) 조지아 총리와 면담 -

정의화 국회의장은 4월 23일(토) 오전 11시(한국시간 오후 4시) 조지아 트빌리시 정부청사에서 크비리카쉬빌리(Giorgi Kvirikashvili) 조지아 총리를 만나“조지아가 아시아 국가 중 한국을 중점협력국가로 지정해 준 것에 감사드린다”면서 “현재 전자정부를 추진 중인 조지아에 우리의 우수한 e-정부시스템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며, 이를 계기로 양국관계가 한층 더 발전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크비리카쉬빌리 총리는 “한국이 산업화 과정에서 갖추게 된 기술력과 경쟁력을 공유할 수 있길 바란다”면서 “한국의 다양한 분야의 산업 및 정책 전문가들이 조지아 경제개혁에 도움을 주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에 “양국의 산업 및 정책전문가의 인적교류는 양국정부의 관계를 한 단계 격상시킬 것이며, 그 요청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 정 의장, 한국 국회의장 최초로 네팔 방문해 대통령, 총리, 국회의장과 연쇄회담 -
- 정 의장, 외국인 투자 확대를 위해 외국기업 비자규정 완화 당부 -
- 머거르 국회의장, 지난해 네팔 지진피해에 대한 한국의 지속적인 지원 요청 -

정 의장은 4월 25일(월) 오전 10시(한국시간 오후 1시 15분) 카트만두 네팔 국회에서 머거르(Onsari Gharti Magar) 국회의장을 만나 “한국을 비롯한 외국인 투자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외국기업의 비자 규정을 완화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머거르 국회의장은 “4월 25일 네팔지진 참사 당시 신속하고 열린 마음으로 지진복구에 큰 도움을 준 한국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그러나 지진피해가 워낙 방대하여 완전복구에는 많은 시간과 자원이 필요한 만큼 한국의 지속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정 의장은 이에 “한국은 주변 우방국의 도움을 받고 경제대국으로 우뚝 선 대표적인 나라”라면서“네팔 지진복구에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는 점을 우리정부에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정 의장, “한국에서 근무하는 네팔근로자는 양국우호에 큰 자산, 네팔의 고용허가제(EPS) 쿼터 확대요청 정부에 전달할 것”-
- 울리(Khadga Prasad Sharma Oli) 네팔 총리와 면담 -

정 의장은 이어 오전 11시(한국시간 오후 2시 15분) 네팔 정부청사에서 울리(Khadga Prasad Sharma Oli) 총리와 면담을 갖고 북한 핵실험과 관련하여 네팔정부가 신속한 규탄성명을 발표한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울리 총리는 이에 대해“네팔은 북핵과 관련한 한국의 입장을 지지하며,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주도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약 33,000명으로 국한되어 있는 네팔 근로자들의 한국 고용허가제(EPS, Employment permit system) 쿼터를 확대해주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정 의장은 이에 “한국에서 근무했던 네팔 근로자들은 양국관계에 중요한 자산”이라면서“우리정부에 네팔의 고용허가제 쿼터 확대요청을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정 의장, “우리나라의 국가발전 경험을 공유하여 네팔의 경제발전에 도움 줄 것”-
- 번다리(Bidhya Devi Bhandari) 네팔 대통령와 회담 -

정 의장은 마지막으로 오후 2시(한국시간 오후 5시 15분) 번다리(Bidhya Devi Bhandari) 네팔 대통령을 만나 네팔지진 피해복구 현황과 우리 파견대원들의 활약상을 전해 들었다.

번다리 대통령은 “한국은 전쟁의 폐허에서 시작해 단기간 내에 급속도로 성장을 이룬 유일한 국가”라면서“산업화 과정에서 놀라운 성장을 이룬 한국의 노하우를 배우고 싶다”고 밝혔고, 이에 대해 정 의장은 “우리나라의 국가발전 경험을 공유하여 네팔이 경제적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끝)



덧글 0개

이전글 다음글






새한국의비전 남북의료협력재단 정의화의 특별한 취향 뉴스레터 신청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