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Home  >  언론속으로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정의화 국회의장,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러시아와 공동개최 2016.04.27 16:04 | 1567
작성자 대변인실 (ceh312)
정의화 국회의장,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러시아와 공동개최

-‘21세기 유라시아 국가의 공동번영을 위한 의회간 협력’주제로 열려 -


정의화 국회의장이 제안한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가 오는 4월 18일(월)부터 4월 20일(수)까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한·러 공동으로 개최된다.

정 의장은 지난해 9월 러시아 공식 방문시, 세르게이 나리쉬킨(Sergey Evgenievich NARYSHIKIN) 하원의장에게‘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체’구상을 제안했으며, 세르게이 나리쉬킨(Sergey Evgenievich NARYSHIKIN) 하원의장이 서한을 통해 모스크바에서 개최를 제안(2015.12.10.)하면서 추진되었다.
이후 레오니드 슬루츠키(Leonid Eduardovich Slutskiy) 러시아 유라시아통합화 위원장이 정 의장을 예방(2016.2.29.)하면서 한·러 공동개최로 최종 결정되었다.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는 정 의장의 외교적 성과로, 정 의장은 취임 이후 4강과의 적극적 정상외교, 믹타(MIKTA) 국회의장회의 창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외교 등 다자간 외교활동을 통해 역내국가간 의회교류협력을 강화해왔으며, 한반도 평화와 전 세계 인류의 화합·번영의 정신을 강조해 왔다.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에서는 21세기 유라시아 국가의 공동번영을 위한 공동선언문이 채택될 예정이며, 정 의장은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의 호혜협력을 통해 정치적, 이념적 장벽으로 갈라져 있는 유라시아 국가간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제1차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는 짧은 준비기간에도 불구하고 총 16개국 벨라루스, 아제르바이잔, 아프가니스탄, 체코, 카자흐스탄, 캄보디아, 키르기즈, 타지키스탄, 태국, 파키스탄, 몽골, 베트남, 아르메니아, 중국, 한국, 러시아 등 16개국
(한국, 러시아 포함) 국회의장이 참석하며, ‘21세기 유라시아 국가의 공동번영을 위한 의회간 협력’을 주제로 전 세계가 직면한 환경, 에너지, 인권 등의 글로벌 이슈에 대한 공동인식과 해결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한편, 정 의장은 지난 2월 슬루츠키 러시아 유라시아통합화 위원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따라 이번에는 북한을 초청하지 않고 △이해관계가 대립할 수 있는 정치·안보 등의 민감한 의제 대신 경제·문화·인권·환경 등의 주제 선정 등을 러시아에 요청했고, 러시아가 이를 적극 수용하면서 성사되었다.

「제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는 믹타(MIKTA) 국회의장회의(‘15.7.2, 서울)에 이어 △다자차원의 의회외교의 위상과 역할 증대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유라시아 이니셔티브’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 기반 확산 △한·러 수교 이래 최초로 이루어진‘15년 양국 의회 의장 교차방문(5월 나리쉬킨 의장 방한, 9월 정 의장 방러) 등 의회간 고위급 교류를 기반으로 한·러 관계의 안정적 관리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끝)

*사진캡션: 정 의화 국회의장은 지난 해 9월 러시아 공식 방문시 나리쉬킨 하원의장에게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체'구상을 제안했으며, 이에 따라 '제 1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가 4월 18일부터 20일까지 모스크바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덧글 0개

이전글 다음글






새한국의비전 남북의료협력재단 정의화의 특별한 취향 뉴스레터 신청 후원하기